한화생명, 베트남서 코로나 뚫고 성장세 지속

지난해 수입보험료, 전년比 20% 증가…순이익 지속
디지털 금융 강화 효과

 

[더구루=홍성환 기자] 한화생명이 베트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로 인한 경기 침체 속에서도 성장세를 지속했다.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선제적으로 강화한 것이 실적 개선에 긍정적으로 작용했다는 평가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한화생명 베트남법인의 지난해 총 수입보험료는 3조4000억동(약 1640억원)으로 전년보다 20% 늘었다. 순이익은 3000억동(약 145억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 디지털 금융 서비스를 지속해서 강화한 것이 양호한 실적에 밑바탕이 된 것으로 풀이된다.

 

한화생명 베트남법인은 지난해 8월 전자지갑 플랫폼 '모모', 간편결제 서비스 업체 '비엣유니온' 등과 전략적 파트너십을 맺고, 온라인 간편결제를 통한 보험료 납부, 보험금 수령 등의 서비스를 구축했다. 또 현지 보험사 최초로 빅데이터 분석 부서를 설립하고 고객 정보를 분석, 상품과 서비스 개발에 적극적으로 반영하고 있다. <본보 2020년 11월 3일자 참고 : 한화생명, 베트남 디지털 경영 강화…경쟁력 확보 잰걸음>

 

이와 함께 한화생명 베트남법인은 롯데카드 베트남법인 롯데파이낸스를 비롯해 얀파이낸셜 등 현지 금융사와 파트너십을 맺고 영업망 확대, 고객 편의성 향상 등을 추진했다.

 

한화생명은 2009년 4월 국내 생명보험사로는 최초로 베트남 시장에 진출했다. 지난 2019년 베트남법인의 순이익은 200억원으로 전년보다 40% 증가했다. 현재 18개 지점을 포함해 170여개 영업망을 운영 중이다.

 

한편, 베트남 보험시장은 빠른 경제 성장과 풍부한 인구, 높은 젊은층 비중 등에 힘입어 매년 20% 이상의 높은 성장세를 보이고 있다. 베트남 보험감독청(ISA)에 따르면 지난 2019년 베트남 총 수입보험료는 160조1800억동(약 7조7530억원)으로 전년 대비 20.5% 늘어나며, 6년 연속 20% 넘는 증가율을 보였다. 

 

특히 베트남의 보험 보급률은 2.65%에 불과하고 평균 보험료는 72달러(약 8만원) 수준으로 여전히 성장 잠재력이 풍부하다는 평가가 나오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