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금난 에어아시아, '4000억' 자본확충…SK 투자할까?

코로나19 직격탄, 실적 악화…자금난 심화
언스트앤영 "중대한 의심" 부정적 감사의견
930억 규모 지분 인수 제안 받은 SK, 고심 커져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직격탄을 맞은 아시아 최대 저비용항공사(LCC) 에어아시아가 14억 링깃(약 4000억원) 규모 자본 확충을 추진한다. 지분 인수 제안을 받은 SK그룹이 투자에 참여할지 주목된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에어아시아는 자금난을 극복하기 위해 기업, 금융기관, 기관투자자를 대상으로 자본 유치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에어아시아가 급히 자본 확충에 나선 것은 코로나19로 하늘길이 막히면서 경영 상황이 크게 악화해서다. 올해 1분기(1~3월) 6억6715만 링깃(약 1900억원)의 손실을 봤다. 3월 말 현재 현금성 자금은 11억 링깃(약 3100억원)에 불과하다.

 

싱가포르 투자은행(IB) UOB-카이히언(UOB Kay Hian)은 에어아시아가 올해 경영 유지를 위해 최소 20억 링깃(약 5600억원)이 필요하다고 분석했다.

 

에어아시아는 자금난 타개를 위해 SK에 손을 내밀었다. 주당 1링깃, 총 3억3042만 링깃(약 930억원) 규모 지분 10% 인수를 제안했다. 이에 유상증자나 사채를 발행하면 SK가 참여할 가능성이 있다.

 

다만 회계법인 언스트앤영(EY)이 에어아시아에 대해 부정적인 감사의견을 내면서 SK의 고심이 깊어졌을 것으로 보인다. EY는 지난 8일(현지시간) "코로나19로 인해 현금 흐름과 재무 상태가 악화한 에어아시아의 미래가 '중대한 의심(significant doubt)'을 받고 있다"고 평가했다.

 

언스트앤영의 감사의견이 알려지면서 주가가 주저앉았다. 8일 말레이시아 증시에서 에어아시아 주가는 1당 0.705링깃으로 전날(0.855링깃)보다 17.5% 급락했다. SK그룹의 지분 인수 제안이 알려진 지난달 초 주가가 오름세를 보이며 지난달 9일 1.02링깃까지 상승했다. 하지만 이후 다시 하락을 거듭했다.

 

현재 SK그룹은 "경영권과 무관한 소수 지분 투자를 제안받아 검토 중이지만 확정된 것은 없다"는 입장이다.

 

한편, 토니 페르난데스 에어아시아그룹 회장은 이날 일본 닛케이아시안리뷰와의 인터뷰에서 "6개월 이내에 20억 링깃을 투자받아 경영 정상화를 시도할 것"이라며 "내년 충분히 수익성을 회복할 수 있다"고 밝혔다. 이어 "여러 투자자들이 관심을 보이고 있다"면서 "제3의 투자자가 곧 새로운 주주로 합류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언스트앤영의 감사 의견에 대해서는 "공정한 평가"라면서도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환경에 직면한 항공사는 에어아시아만이 아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thumbnails
증권

신한금투, 셀트리온 경쟁사 베팅…아이슬란드 알보텍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아이슬란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전문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베팅한 것이다. 바이오시밀러 전문회사 알보텍은 27일(현지시간) 모회사인 알보텍홀딩스가 6500만 달러(약 730억원) 규모 사모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컨소시엄에는 기존 투자자인 알보젠, 아즈틱 파마를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박스터, 아토스 등이 참여했다. 알보텍은 이들을 상대로 신주를 발행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출시에 투자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 알보텍 전환사채(CB)를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재매각(셀다운)한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복제약을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오는 연평균 30.6%씩 고속 성장해 2017년 97억 달러(약 10조원)에서 2023년 481억 달러(약 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제약사들이 많아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알보텍은 2013년 알보젠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웨스만(Robert Wessman) 등이 설립한 회사다. 알보젠, 아즈틱 파마, 일본 후지제약 등이 주요 주주로 있다. 알보젠은 2012년과 2015년 각각 근화제약과 드림파마를 인수해 국내에 알려졌다. 알보텍의 파이프라인은 암, 자가면역질환, 염증, 기타 질병 치료에 목적을 둔 6개의 바이오시밀러 단클론항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로버트 웨스만 회장은 "알보텍은 세계 최고의 바이오 제약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글로벌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일보텍의 여정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경험과 자원을 제공한 새로운 투자자 그룹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