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라인증권, '언택트' 바람 타고 급성장…거래대금 3.6배 증가

'적립식 펀드' 등 상품군 강화 …모바일 시장 선점 나서


[더구루=홍성환 기자] 네이버가 일본에 세운 인터넷 전문 증권사 라인증권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사태를 타고 급성장했다. 언택트(untact·비대면) 활동이 늘면서 거래대금이 폭증한 것. 라인증권은 이를 기회로 상품군을 강화하는 등 모바일 시장 선점에 나섰다.

 

17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라인증권이 지난 2월 25일 기준으로 전후 30영업일간 일평균 거래대금을 비교한 결과, 코로나19 이전보다 3.6배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일평균 약정 건수는 2.5배, 활동계좌는 2배 증가했다. FX마진거래 계좌는 지난 3월 16일 서비스를 시작한 이후 3개월 만에 4만개를 넘어섰다.

 

코로나19 사태 이후 언택트 문화가 일상으로 자리 잡으면서 소비자 금융 생활도 달라진 것이 원인으로 꼽힌다. 라인증권 이러한 변화에 혜택을 받은 것이다.

 

라인증권은 네이버 자회사 라인파이낸셜(51%)과 일본 노무라홀딩스(49%)가 합작 설립한 회사다. 작년 8월부터 라인 앱을 통해 본격적으로 서비스를 시작했다. 별도 앱(응용프로그램)을 내려 받을 필요가 없고, 3000엔 이하 소액 투자도 가능하다. 

 

라인증권은 성장세를 이어가기 위해 상품군을 확대하고 있다. 라인증권은 이날부터 '펀드 적립 투자' 서비스를 시작했다. 라인페이와 연계해 쉽게 투자할 수 있는 서비스다. 포인트를 활용한 펀드 적립도 가능하다. 이와 함께 개인저축계좌(NISA), 개인형 퇴직연금 이데코(iDeCo) 등 소비자 수요가 높은 금융 상품도 출시할 예정이다. 앞서 지난 2월 라인증권은 사업 확장을 위해 2199억원 규모 유상증자를 실시한 바 있다.

 

한편, 한국에서도 코로나19 사태로 비대면 주식 거래가 활발해지고 있다. 금융투자협회와 통계청에 따르면 주식거래 활동계좌는 올해 초 2935만개에서 4월 말 3127만개로 5% 늘었다.


관련기사



thumbnails
증권

신한금투, 셀트리온 경쟁사 베팅…아이슬란드 알보텍 투자

[더구루=홍성환 기자] 신한금융투자가 아이슬란드 바이오시밀러(바이오의약품 복제약) 전문회사의 주요 주주로 참여한다. 연평균 30% 이상의 고성장이 예상되는 바이오시밀러 시장에 베팅한 것이다. 바이오시밀러 전문회사 알보텍은 27일(현지시간) 모회사인 알보텍홀딩스가 6500만 달러(약 730억원) 규모 사모투자 라운드를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고 밝혔다. 투자자 컨소시엄에는 기존 투자자인 알보젠, 아즈틱 파마를 비롯해 신한금융투자, 박스터, 아토스 등이 참여했다. 알보텍은 이들을 상대로 신주를 발행한다. 이를 통해 확보한 자금을 신제품 개발과 출시에 투자할 예정이다. 앞서 신한금융투자는 지난해 400억원 규모 알보텍 전환사채(CB)를 국내 기관 투자자들을 대상으로 재매각(셀다운)한 바 있다. 바이오시밀러는 매년 빠른 속도로 성장하는 산업이다. 바이오시밀러는 특허가 만료된 바이오 의약품에 대한 복제약을 말한다. 글로벌 시장조사기관 프로스트앤설리반에 따르면 세계 바이오시밀러 시장은 오는 연평균 30.6%씩 고속 성장해 2017년 97억 달러(약 10조원)에서 2023년 481억 달러(약 54조원)에 이를 전망이다. 다만 새로 시장에 진입하는 제약사들이 많아져 경쟁이 치열해지고 있다. 알보텍은 2013년 알보젠 최고경영자(CEO)인 로버트 웨스만(Robert Wessman) 등이 설립한 회사다. 알보젠, 아즈틱 파마, 일본 후지제약 등이 주요 주주로 있다. 알보젠은 2012년과 2015년 각각 근화제약과 드림파마를 인수해 국내에 알려졌다. 알보텍의 파이프라인은 암, 자가면역질환, 염증, 기타 질병 치료에 목적을 둔 6개의 바이오시밀러 단클론항체 제품으로 구성돼 있다. 로버트 웨스만 회장은 "알보텍은 세계 최고의 바이오 제약사 가운데 하나로 자리매김했고, 글로벌 제약사와 파트너십을 통해 바이오시밀러 도입을 가속화하고 있다"며 "일보텍의 여정을 계속할 수 있도록 경험과 자원을 제공한 새로운 투자자 그룹을 환영한다"고 전했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