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카드, 베트남서 코로나19 격리 노동자에 식료품 기부

박닌성 노동자연맹에 전달
사회공헌활동 확대…현지화 전략

 

[더구루=홍성환 기자] 롯데카드가 베트남에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어려움을 겪는 현지 노동자들을 위해 식료품을 기부했다. 사회공헌활동을 확대하며 현지화에 속도를 내는 모습이다.

 

25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롯데카드 베트남법인 롯데파이낸스는 베트남 박닌성 노동자연맹에 식료품을 지원했다. 이는 전염병 사태로 격리 중인 이 지역 노동자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롯데파이낸스는 "최근 코로나19 상황이 다시 악화되면서 많은 노동자들이 어려움을 겪고 있다"면서 "롯데파이낸스는 노동자연맹의 파트너로서 지역 노동자의 복지 증진을 위해 사회적 책임을 다할 것"이라고 전했다.

 

롯데파이낸스는 기업의 사회적 책임(CSR) 경영 강화를 위해 기부 활동에 꾸준히 나서고 있다. 지난해 격리시설 의료진과 자원봉사자들을 위해 위생용품을 기부했고, 태풍 피해를 입은 꽝찌, 꽝빈 지역 주민에 생필품을 전달했다. <본보 2020년 11월 14일자 참고 : 롯데카드, 베트남 사회공헌 활발…태풍피해 주민에 구호품 전달>

 

롯데카드는 지난 2018년 베트남 금융회사인 테크콤 파이낸스의 지분을 인수하면서 국내 카드사 최초로 베트남 소비자금융 시장에 진출했다. 2018년 12월 롯데파이낸스를 공식 출범하며 본격적으로 소비자 대출, 할부 금융 등의 영업을 시작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여의屋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