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때 사회적 책임 외면하나"…방글라데시, 금융권 비판

우리은행 등 방글라데시 의료부문 CSR 지출 無
현지 중앙은행, CSR 지출 60% 의료부문 지원 요청 외면

 

[더구루=홍성환 기자] 방글라데시 일부 은행이 중앙은행의 요청에도 의료 부문에 대해 기업의 사회공헌활동(CSR) 기금을 지출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도움이 절실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코로나19) 기간에 CSR을 외면한다는 비판의 목소리가 나온다.

 

10일 관련 업계에 따르면 방글라데시 중앙은행(Bangladesh Bank)은 상반기 현지 은행의 CSR 기금 지출 현황을 공개했다. 올해 1~6월 현지 은행 59곳 가운데 53곳이 51억6770만 타카(약 722억원)의 CSR 기금을 사용한 것으로 집계됐다. 다만 우리은행을 비롯해 19곳은 의료 부문에 CSR 기금을 지출하지 않았다. 

 

방글라데시 중앙은행은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지난 6월 CSR 기금의 60%를 의료 부문에 지출해줄 것을 요청했다. 이와 함께 의료기관과 협력해 의료 부문 종사자에게 필수 의료장비와 물품을 제공해 달라고 주문했다.

 

하지만 19개 은행이 중앙은행의 요청을 외면했다. 실제로 상반기 전체 CSR 기금 지출 가운데 의료 부문 지원은 9억6050만 타카(약 130억원)로 19% 수준에 그쳤다. 

 

방글라데시 중앙은행 관계자는 현지 언론에 "코로나19 확산으로 보건 부문에 대한 다양한 지원이 중요해졌지만, 은행들은 큰 관심을 보이지 않았다"고 지적했다.

 

우리은행은 1996년 국내 은행 가운데 처음으로 방글라데시에 진출했다. 신(新)남방 정책의 주요 거점 가운데 하나로 키우기 위해 영업망 강화에 힘을 싣고 있다. 현재 지점 1곳과 출장소 8곳을 두고 있다. 오는 2022년까지 15개 네트워크를 확보할 계획이다.  

 

또 현지 금융상품 추천 사이트 뱅크컴페어비디, 현지 시장점유율 1위 전자지갑 업체인 비캐쉬 등 현지 핀테크(금융+기술) 기업과 업무 제휴를 맺으며 디지털 금융 서비스도 확대하고 있다.


관련기사



thumbnails
은행

우크라이나, 수은에 고속철도사업 자금지원 요청…현대종합상사 수주 '탄력'

[더구루=홍성환 기자] 우크라이나 정부가 현대종합상사의 고속철도 사업 참여와 관련해 한국수출입은행의 금융지원을 조건으로 걸었다. 수출입은행이 우리 기업의 해외수주 지원에 나설 가능성이 나온다. 블라디슬라브 크리클리 우크라이나 인프라부 장관은 27일(현지시간) 우크라이나 수도 키예프 정부청사에서 현대종합상사와 만나 "고속철도 사업과 관련해 유리한 재정 협력 조건이 제공될 경우 한국 정부의 지원을 받아 수출입은행과 협력하는 데 관심이 있다"고 밝혔다. 이어 "현대종합상사와 지난 몇 달간 사업 협력 등에 대해 지속해서 대화를 나눴다"며 "한국 정부의 긍정적인 결정을 기대한다"고 전했다. 현대종합상사 수주 조건으로 수출입은행에 간접적으로 금융지원을 요구한 셈이다. 우크라이나가 추진 중인 고속철도 사업은 철도, 창고, 전기 철도용 변전소 등 새로운 인프라를 건설하고 13억 달러(약 1조4700억원) 규모 고속전동차 39대를 구매하는 내용을 포함하고 있다. 현대종합상사는 최근 우크라이나 정부와 잇따라 만나며 사업 참여에 큰 관심을 보였다. 앞서 수출입은행은 지난 2010년 현대종합상사의 우크라이나 고속전동차 수출 사업에 2억9600만 달러(약 3300억원)를 지원한 바 있다. 수출입은행은 당시 사업 초기 단계부터 현대종합상사와 협력했다. 우크라이나는 세계 11위 철도 인프라 보유국이다. 차량이 대부분 구소련 시절 제작돼 대규모 교체 수요가 발생하고 있다. 정부는 1800량 규모의 노후 전동차를 최신 차량으로 교체하며 현대화 사업을 진행 중이다. 현대종합상사는 그동안 우크라이나에서 우수한 사업 수행 능력을 입증받았다. 현대종합상사는 2010년 우크라이나에 3500억원에 달하는 고속전동차 10편성 90량을 공급했다. 이듬해에는 우크라이나 철도청과 5~6년간 매년 약 200량의 고속전동차를 공동 생산하기로 했다. 전동차 유지·보수 사업도 진행했다. 현대종합상사와 현대로템은 2017년 우크라이나 철도청 산하 차량 운영기관 URSC와 전동차 90량에 대한 유지보수 연장계약을 맺었다. 이에 2022년까지로 예정됐던 계약 기간은 2027년까지로 늘어났다.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