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TargetPushAD_매일뉴스(En) -->

'우한 폐렴' 글로벌 호텔·명품주 폭락…"주식 시장 요동"

-글로벌 호텔, 화장품, 면세점주 약세
-글로벌 경제 북활실성 우려로 금융시장 요동
-중국 춘제 겹쳐 소비주에 악재

 

중국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이하 우한 폐렴) 확산 여파로 글로벌 호텔과 항공사, 화장품 등 기업의 주가가 폭락하고 있다.

 

특히 우한 폐렴 확산이 글로벌 경제에 미칠 영향, 이에 동반한 불확실성에 대한 우려되면서 금융시장이 요동치고 있다. 

 

28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우한 폐렴 확산으로 글로벌 럭셔리 호텔과 카지노, 명품 등 소비주가 급락하고 있다. 

 

실제 아시아 카지노 운영자 겸 개발업체인 멜코 리조트 앤 앤터테인먼트의 미국주식예탁증서(ADR)는 20.02% 하락했다. 마카오의 상징적이 호텔 소유주인 윈 리조트(Wynn Resorts)는 홍콩에서 윈마카오의 지분이 18%가량 떨어졌다. 마카오에 본사를 둔 MGM 차이나 홀딩스㈜와 SJM 홀딩스도 10% 이상 손실이 발생했다. 

 

크루즈 운영 회사 주식 가치도 떨어졌다. 크루즈 운영 해운사 로얄 카리브와 카니발 회사는 지난 6일간 주식시장에서 12%이상 주식가치가 떨어졌다. 

 

항공사도 우울하기는 마찬가지다. 우한 폐렴이 확산되면서 아시아에 상장된 항공사 주식뿐 아니라 세계에서 가장 큰 항공사 중 인기있는 에어프랑스의 주식 가치는 지난 17일부터 15% 떨어졌다. 에어차이나는 홍콩에서 13.74%, 상하이에서 10.33% 감소했으며, 미국 유나이티드 항공은 13.07%, 에어캐나다는 12.89% 하락했다. 중국 남방항공과 동방항공은 12.31% 감소했다. 

 

명품 시장에도 우한 폐렴의 공포가 확산, 주식가치 하락이 이어졌다. 버버리 잉글리쉬는 13% 하락했으며, 화장품 에스티로더는 11% 이상, 크리스탄 디오르도 10% 감소했다. 명품 스포츠카 제조업체 애스턴마틴과 랄프로렌, 에르메스, 루이비통 브랜드가 속한 LVMH 등도 모두 5%이상 주식가치가 하락했다. 

 

우한 폐렴에 대한 공포는 국내 호텔·화장품 업계에도 그대로 반영됐다.

 

호텔신리와 신세계는 각각 9% 넘게 동반 폭락세다. 호텔신라는 전 거래일 대비 9.38%(9100원) 하락한 8만7900원에 거래되고. 신세계는 직전 거래일보다 3만5000원(11.42%) 떨어진 27만1500원에 거래되고 있다. 

 

화장품 대장주인 LG생활건강과 아모레퍼시픽이 각각 5.34%, 8.94% 떨어졌고, 토니모리 -9.80%, 에이블씨엔씨 -10.59%, 한국화장품제조 -9.44%, 코리아나 -10.62% 등 급락세다. 또 제이준코스메틱는 8.55% 떨어졌으며, 한국콜마와 아모레G, 잇츠한불 등 모두 6% 약세를 기록했다. 

 

특히 우한 폐렴이 중국 최대 명절인 춘제와 겹치면서 춘제 특수가 기대되던 중국 관련 소비주(면세점·화장품·의류 등)의 투자 심리 위축 가능성이 높다는 게 업계 분석이다.

 

하인환 메리츠종금증권 연구원은 "최근 국내 증시를 주도했던 테마는 IT, 2차전지, 중국 소비 관련주 등이었는데, 이 중 관광·소비 위축으로 영향을 받을 수 있는 중국 소비 관련주의 상대적 부진이 연장될 가능성이 커졌다"고 말했다.

 

한편, 중국 후베이성 우한 지역에서 발생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 급속도로 확산되고 있다. 중국에서만 사망자가 80명을 넘었고, 확진 환자 수도 3000명에 육박한다. 또한 확진 환자가 미국, 태국, 독일 등에서도 발견되는 등 우한 폐렴 공포가 전 세계로 확산되는 추세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