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유행에 '비즈니스 제트기 시장' 주목

[더구루=홍성일 기자] 전 세계에 코로나19 바이러스 공포가 확산되고 있는 가운데 '비즈니스 제트기' 시장이 관심받고 있다.

 

17일 비즈니스 제트기 공유 플랫폼 '제트캡(zetcab)'은 코로나19 바이러스 유행으로 많은 국가들이 자국민을 구출하는 가운데 군용기 등을 투입하는 가운데 비즈니스 제트기가 주목받고 있다고 밝혔다.

 

특히 미국과 유럽 등지에서 민간기업의 비즈니스 제트기 투입이 활발하게 이루어지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비즈니스 제트기가 주목받는 것은 군용기 등의 비행기로 자국민을 수송할 경우 외교적, 행정적 선행조건이 있어 빠른 대처가 쉽지 않기 때문이다. 

 

또한 거주인원이 많지 않은 지역에 거주하는 인원들의 경우 임시항공편이 있는 지역으로 이동하거나 이동을 포기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하기때문이다.

 

이에 미국의 경우 지난 2014년 에볼라 바이러스 사태때 개인제트기를 운영하는 피닉스에어 그룹과 계약을 맺고 서아프리카 등 세계 각지에서 에볼라 감염환자 15명으로 미국으로 후송하여 치료하는데 비즈니스 제트기를 이용하기도 했다. 

 

한국 외교부도 피닉스에어와 에어엠뷸런스 MOU를 체결하는 등 비즈니스 제트기를 이용할 수 있는 방법을 마련한 것으로 알려졌다. 

 

제트캡 관계자는 "비즈니스 제트기 중계 및 공유플랫폼로 환자수송기 이외에 개인제트기, 고급전용기 등을 중계·운영하고 있다"며 "코로나19 등에 대응할 수 있는 충분한 역량을 갖추고 있다"고 말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