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삼성 '최대 스마트폰 생산기지' 인도 셧다운…재개시점 '미정'

-구미 이어 인도 노이다 사업장 폐쇄…25일까지 전망
-단일 공장 중 최대 생산 규모…스마트폰 공급 차질 불가피

 

[더구루=오소영 기자] 삼성전자가 신규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인도 노이다 공장 운영을 잠정 중단했다. 국내 구미에 이어 인도 공장까지 셧다운 되며 삼성전자의 글로벌 스마트폰 생산에 차질을 빚을 전망이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인도 노이다 공장 가동을 한시적으로 멈췄다. 운영과 연구개발(R&D) 분야 직원들은 재택근무를 하도록 지시했다. 공장은 25일까지 폐쇄되며 삼성전자는 현지 정부 당국과 만나 대응 방안을 논의할 예정이다.

 

이번 공장 폐쇄는 코로나19 확산 방지에 공조하기 위함이다. 인도는 20일 기준 코로나19 누적 확진자 수가 173명, 사망자는 4명에 이른다.

 

정부는 외국인 입국을 막으며 빗장을 걸어 잠그고 있다. 지난 13일부터 내달 15일까지 약 한 달간 외교관, 취업, 프로젝트 비자 등을 제외한 모든 비자 효력을 중지했다. 한국과 일본, 중국, 이탈리아 등을 거쳐 인도에 오는 여행객은 14일 이상 격리된다.

 

통행 금지령도 내렸다. 22일 오전 7시부터 오후 9시까지 통행을 금지하며 정부 차원에서 예방에 총력을 기울이고 있다.

 

인도 정부의 강력한 대응 기조에 따라 현지에 진출한 글로벌 기업들은 줄줄이 문을 닫고 있다. 중국 스마트폰 제조사 비보와 오퍼도 공장을 폐쇄한다. 국내 기업 중에서는 현대자동차가 첸나이 공장 운영을 중단했다. <본보 2020년 3월 23일 참고 [단독] 현대차 인도공장 마저 '셧다운'…인도 자동차 산업 '일시정지'> 

 

삼성전자가 노이다 공장 가동을 멈추며 스마트폰 공급에 차질이 불가피하며 인도 공략에 제동이 걸릴 것으로 보인다. 노이다 공장은 삼성전자 스마트폰 단일 생산기지 중 최대 규모를 갖췄다. 지난 2018년 준공 후 연간 스마트폰 생산 능력을 1억2000만대 수준으로 늘려왔다.

 

삼성전자는 앞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한 경북 구미 공장 문을 닫은 바 있다. 구미 사업장에서만 6명의 확진자가 나오면서 스마트폰 생산라인을 포함한 사업장 전체를 지난 7일까지 폐쇄했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