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현대차, 터키 공장도 '셧다운'…남은 곳이 없다

-현대차그룹, 멕시코 제외한 글로벌 생산거점 도미노 셧다운

 

[더구루=홍성일 기자] 현대자동차 터키 공장도 결국 셧다운되면서 현대·기아차 해외 생산거점이 거의 대부분 멈춰섰다. 

 

27일 업계에 따르면 현대차 터키 이즈밋공산(현대앗싼)은 27일(현지시간)부터 다음달 13일까지 생산을 중단한다. 

 

당초 현대차는 터키공장의 셧다운을 4월 1일부터로 예정하고 있었지만 코로나19 확산에 따라 이보다 앞당겨 27일 부터 돌입하는 것으로 전해졌다. 

 

현재까지 확인된 터키의 코로나19 확진자는 2433명으로 26일 하루에만 561명이 늘어나며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현대차 터키공장까지 가동 중단되면서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생산거점 대부분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게 됐다. 

 

현대차는 미국과 중국, 인도, 브라질, 체코, 터키, 러시아 등에서 해외 생산법인을 운영하고 있다. 이 중 중국 공장은 1월에 생산이 중단된 이후 3월 들어 생산을 재개했다. 

 

반면 미국, 체코, 인도, 브라질에 이어 러시아와 터키공장을 생산을 중단했다.

 

기아차의 경우 미국과 중국, 인도, 멕시코, 슬로바키아 등에 생산 거점을 확보하고 있다. 이중 슬로바키아 공장을 시작으로 미국과 유럽, 인도 지역에서 도미노 셧다운되고 있다. 멕시코 공장의 생산중단 소식은 아직 전해지지 않았으나 부품 공급체인 차질로 오는 30일 부터 생산 중단을 검토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현대·기아차 코로나19 확산으로 인해 '시계제로'의 상황을 맞이하고 있다"며 우려를 나타내고 있다. 

 

또한 코로나19 여파로 경기 둔화와 겹쳐 현대·기아차의 글로벌 판매량 저하도 이어질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현대차 터키법인 관계자는 "코로나19로부터 직원들과 그 가족, 고객들의 건강을 지키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강구할 것"이라며 "앞으로도 지속적인 모니터링을 통해 추가적인 조치를 취해갈 것"이라고 말했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