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 대응, 한전서 배우자"…글로벌 전력사와 화상회의

중·일·러·伊 전력사와 면담
코로나19 대응 현황 공유

 

[더구루=오소영 기자] 한국전력이 중국, 일본, 러시아, 이탈리아 전력회사에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대응책을 알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한전은 최근 러시아 로세티(Rossetti), 중국 국가전력망공사(SGCC), 일본 텝코(TEPCO), 이탈리아 에니(ENI)·테르나(Terna) 등 5개 업체와 화상회의를 가졌다. 한전에서는 최한열 동북아연계 실장이 참석했다.

 

이번 회의는 코로나19가 확산되면서 각국의 대응 현황과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자 로세티의 주도로 마련됐다. 특히 러시아는 하루에 신규 확진자가 5000명 이상 증가하며 코로나19가 빠르게 번지고 있다. 지난 22일(현지시간) 오전 기준 누적 확진자는 5만7999명에 이른다.

 

최 실장은 한전에서 그동안 실시한 코로나19 대책을 소개했다. 한전은 마스크 상시 착용, 근무자 간 2M 이상 거리 유지, 재택 근무조간 교우·대면 회의 금지 등의 수칙을 정하고 시행해왔다. 2월 25일 한전 남해지사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을 때도 건물을 27일까지 임시 폐쇄하고 방역 조치를 했다.

 

코로나19 환자가 집중된 대구 소재의 한전 대구본부는 자체적으로 '코로나 종식 328' 운동 계획을 세워 실시했다. 감염 예방대책 강화와 외부 감염요인 차단 대책 시행, 사옥 방역 강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한전은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는 소상공인, 취약계층 등을 지원해 상생을 도모했다. 전력그룹사와 공동으로 성금 32억원을 사회복지공동모금회에 기부했다. 전국 상인연합회와 협력해 1694여 개 전통시장에 손소독제 10만개(2억7000만원 상당)를 제공했다.

 

전기요금 감면과 납부 유예도 추진했다. 특별재난지역으로 선포된 대구와 경북 경산·봉화·청도 등 3개 지역의 소상공인 약 19만5000개 사업장을 대상으로 전기요금을 감면해줬다. 소상공인과 장애인, 기초생활수급자 등 한전에서 정액 복지할인을 적용받는 가구에게 4~6월분 3개월간 요금 납부 기한 연장을 지원했다.

 

한편, 디지털 전환을 가속화하기 위한 전력협회 설립 또한 회의에서 논의됐다. 세계적으로 '저탄소·고효율·친환경' 에너지를 추구하며 정보통신기술(ICT)을 응용한 신산업이 전력 업계의 새 성장동력으로 떠오르고 있다.

 

협회 회원사는 디지털 혁신의 모범 사례를 공유하고 결과를 지표화해 평가한다. 기술 개발 현황과 노하우를 나누며 전력 분야의 디지털 적용을 도모한다.

 

 


관련기사



테크열전

더보기



부럽땅

더보기